• 최종편집 2024-04-17(수)
 


28121_45682_523_v150.jpg

[제주바이오뉴스 김선우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고상환)은 건강식품과 경관 작물로 각광받고 있는 지역특화작목 메밀의 소비 확대 및 관광 상품화를 위해 제주메밀영농조합법인과 협업하여 ‘제주메밀 제품 패키지 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메밀건면 등 제주메밀을 이용한 가공제품의 소비 확대를 위해 포장 디자인을 개발하고자 마련됐다.


전국 재배면적과 생산량을 보면 제주는 명실상부한 메밀의 주산지지만 강원지역에 비해 인지도가 낮고 음료, 면류, 묵, 유산균 등 다양한 메밀 가공제품이 출시되는 데에 비해 제주의 가공제품은 대부분 메밀쌀, 메밀가루 등 1차 가공단계에 머물러 있다.


제주메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는 가공상품 개발과 판매 촉진, 이미지 향상을 포함해 제주의 통합브랜드 활용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농업기술원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제주메밀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2종의 메밀 가공상품(건면, 커피)을 개발하고, 소비확대 및 제주메밀의 통합브랜드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소비자 인지도 조사를 실시했다,


 또한 도내 메밀가공 3개 업체와 함께 ‘제18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 참가해 제주 메밀과 가공제품을 홍보했다.


지난해 가공식품 개발에 이어 올해 추진하는 패키지 개발사업으로 메밀건면과 메밀커피 등 메밀제품의 포장 디자인을 개발해 고급 선물세트를 구성하면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주메밀의 판매를 촉진시켜 제주메밀 통합브랜드의 인지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통합브랜드 ‘제주메밀’을 활용해 개발한 디자인은 모든 메밀제품에 사용 가능하도록 해 제주메밀의 브랜드화, 관광 상품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김태균 미래농업육성과장은 “지속적인 식품소재 발굴 및 가공식품 개발 연구로 제주메밀뿐만 아니라 제주지역 농특산물의 경쟁력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업기술원, 제주메밀 관광 상품화 위한 제품 패키지 개발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