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 APEC 제주 유치 수도권 홍보 강화 및 도정 소개·소비 촉진 ‘1석 3조’

juQhh.jpg

 

서울 한복판에서 2025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를 기원하고, 제주의 가치와 면모를 알리는 한마당이 펼쳐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8일 낮 12시 서울 아이파크몰 용산점 4층 더가든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에 초점을 맞춰 다채로운 제주의 강점을 알리는 ‘제주의 하루’ 행사를 선보였다.


수도권에서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지지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도정 주요 정책을 알리고 지역 생산품 판매와 연계한 소비촉진 행사를 함께 마련해 제주가 지닌 다양한 이미지를 전하는 등 1석 3조의 홍보 효과를 거두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홍보와 함께 고향사랑기부제, 워케이션 등 도정 정책과 그린수소·인공위성·도심항공교통(UAM) 등 제주의 미래를 책임질 신성장 산업을 소개하는 부스도 마련돼 방문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제주여행플랫폼 탐나오 이용객 대상 할인 이벤트와 이제주몰에 입점한 제주지역 생산품의 판촉도 병행해 행사장을 찾은 많은 방문객들에게 제주의 매력을 종합적으로 소개하는 풍성한 ‘제주의 하루’가 진행됐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제주는 2025 APEC 유치를 위해 지난 20년동안 준비하면서 더 많은 발전과 변화를 이뤘다”며 응원과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는 관광형 도심항공교통(UAM), 민간우주산업, 그린수소 산업 등 대한민국의 미래 발전을 선도하며 APEC 정상회의가 추구하는 가치와 목표에 부합하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해나가고 있다”며 “제주에서 유치하는 것이 합당한 만큼 여러분께서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영훈 지사는 방문객들에게 APEC 관련 퀴즈를 직접 내고 당첨자에게 APEC 제주 유치의 마음을 담은 선물꾸러미를 전달했다.


또한 이날 행사가 열린 아이파크몰 용산점의 임직원과 제주홍보대사인 문희경 배우는 제주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하며 제주사랑을 실천했다.


한편 제주도는 수도권을 비롯한 도외 거주자, 입도 관광객을 대상으로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노력을 알리기 위해 올해 1월부터 서울 광화문과 동대문지역의 옥외 전광판, 버스정류장과 지하철 등에 광고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제주공항 2층 대합실 기둥면을 활용한 DID 광고, 김포공항 무빙트랩 DID와 함께 군산공항, 목포·여수·완도항 여객터미널 등 제주로 여행을 오는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홍보 분위기 조성하는 한편, 향후 수도권 도심 전광판 광고를 확충하고 MZ세대 등을 타깃으로 지하철 주요 노선에 대한 광고도 확대할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한복판서 APEC 제주 유치 기원‘제주의 하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